Bio Vaccine

올해 바이오헬스 예산 1조8800억…전년比 7% 상승

2022-03-07
MARKET NEWS

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의 예산을 꾸준히 확대하며 성장을 가속화하는 모습이다. 바이오헬스를 5대 수출 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기 때문이다.

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에 따르면, 올해 생명의료(생명·보건의료·농림수산·식품)분야 R&D 예산으로 3조1000억원이 투입될 전망이다. 이 가운데 바이오헬스 분야에 배정된 예산은 1조8800억원으로 전년(1200억원)대비 6.8% 증가했다.

앞서 정부는 BIG3(바이오헬스·미래차·시스템반도체) 산업을 미래 핵심 성장 동력으로 삼고 정부 차원의 체계 구축과 BIG3 산업 생태계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. 이에 따라 지난해 바이오헬스 산업의 육성지원, 규제혁파, 생태계조성, 인프라 구축 등 핵심과제를 선정해 추진하기도 했다.

그 결과, 바이오헬스 분야는 꾸준히 수출액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. 실제로 지난 1월과 2월, 바이오헬스의 수출액은 각각 2조405억원(전년대비 30%↑), 1조9285억원(24.7%↑)으로 집계됐다.

정부는 올해도 신약·첨단기술 융합 의료기기 개발을 지원하고, 백신개발·생산공정·연구협력 등 단계별 R&D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. 이에 따라 국가신약개발사업,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 등 사업을 통해 전주기 지원을 확대한다.

또한, 뇌질환·치매 연구 등과 함께 의약품·의료기기 안전·평가 등 규제과학 연구와 의사과학자 등 바이오 인재양성에도 투자를 늘리겠다는 구상이다.

구체적으로 뇌질환·치매 연구를 위해 치매극복연구개발, 만성질환예방중재기술개발 등의 사업에 대한 예산을 확대할 예정이다. 이외에도 규제과학 연구와 바이오헬스 혁신인재 양성을 위해 규제과학인재양성사업과 K-Medi 융합인재양성사업 등에 대한 투자를 늘릴 계획이다.

아울러 정부는 감염병 분야 예산도 증액하기로 했다. 올해 감염병 분야 예산은 전년보다 15.3% 증가한 5100억원으로 편성됐다.

예산은 코로나19 치료제·백신 개발, mRNA 백신 등 차세대 혁신기술 및 K-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에 사용된다.

세부적으로 국산 코로나19 치료제·백신 개발을 위해 전임상·임상시험을 지원하고, 시스템·장비 등 운용체계 고도화, 방역물품·기기 국산화 등 방역 인프라 R&D에 활용된다.

보고서는 “바이오 전반의 혁신과 코로나19 대응 성과를 꾸준히 축적해 나가면서 바이오헬스 산업이 주력산업으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 투자와 다양한 지원 방안이 필요한 시점”이라며 “바이오헬스 산업의 지속 성장과 주력산업화를 위해 혁신기술에 대한 적극적인 연구개발 투자와 함께 산업 전반에 걸쳐 혁신 기반 조성이 필요하다”고 제언했다.


출처: 의학신문

원문 보기


Return to list